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조회| 위시리스트| 합산결제| 쿠폰

[Shunyata Research]

Shunyata VENOM USB - 션야타 베놈 USB (하이엔드 오디오 USB 케이블)
판매가격 : 250,000
적립금: 0
배송비: 무료배송
원산지: 미국
제조사: Shunyata
브랜드: Shunyata Research [브랜드바로가기]
출시일: 2011-03-31
제품상태:
길이 및 단자 :
총 금액 :

상품 정보고시 상품 정보고시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름)
품명 및 모델명 VENOM USB 케이블 제품 구성 본체및 메뉴얼및 부속품
품질보증기간 구입일로 1년 무상 AS 동일모델의 출시년월 2012년 2월
A/S 책입자와 전화번호 디자인&오디오/02-548-7901 제조자/수입자 Shunyata/디자인&오디오
주문후 예상 배송기간 1~3일 제조국 미국
크기 하단 스팩 내역 참조 상품별 세부사항 하단 스팩 내역 참조
색상 하단 스팩 내역 참조 전기안전인증 해당없음
재질 동선 기타 해당없음

 

 

Every aspect of its design and material construction has been optimized for superior audio performance.

The VENOM USB uses Shunyata Research's exclusive VTX (Virtual Tube Geometry) conductors which improves audio and video performance. VTX geometry significantly reduces signal degrading skin effects in high speed digital transmission.

The VENOM USB’s signal conductors and power conductors are physically separate. This is diferent from common USB cables where the signal and power conductors are twisted together in a bundle. It is well known that USB power from a computer can be very noisy and the noise from the power conductors can contaminate the signal conductors unless they are physically separated. Additionally, the Venom USB employs three separate shields to protect the signal from RFI and EMI contamination.

[FEATURES]

- USB 2.0
- Connectors A-Male to B-Male
- Ideal for high-end music servers and DACs
- VTX hollow tube conductors
- Silver Plated Copper Conductors
- Physically separate signal and power conductors
- Triple shielded for EMI/RFI immunity
- Gold Plated Connectors

CONNECTORS

- A-Male to B-Male
- Gold-plated Connectors

WIRING

- VTX hollow tube conductors
- Silver-plated Copper

CONSTRUCTION

- Physically separate signal and power conductors
- Triple-shielded for EMI/RFI immunity

COMPATIBILITY

- USB 2.0

 

venom_USB_740x450.jpg

하이파이 오디오의 역사는 ‘전기’와 ‘진동’을 다루는 방법에 의해 발전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앰프의 경우 전원부를 어떤 방식으로 구성하느냐에 따라 수많은 종류의 앰프가 양산되었고 메이커 뿐만 아니라 DIY 마니아들에게 연구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종종 실험대에 오르며 담론의 중심으로 이슈화되곤 하는 ‘분리형 앰프 vs 인티 앰프’라는 주제도 결국은 전원부의 개별 설계가 논점이 되곤 한다. 그리고 이러한 전원부는 일련의 진동을 발생시킨다. 이를 제거하기 위해 하이엔드 앰프 엔지니어들은 내부 설계에 여러 시도를 해왔다. 디지털 분야도 마찬가지로 이러한 전원과 진동에서 벗어날 수 없다. 더군다나 PC, NAS 등 음원 재생을 위한 여러 디바이스와 오디오가 결합되면서부터 전원 핸들링은 더더욱 많은 난제에 부딪치게 된 상황이다.

2.jpg

하이파이 기기에 있어 전기에 대한 중요성은 나날이 높아졌고 급기야 하이파이 전용 케이블과 전원장치들이 난립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남아 있는 하이파이용 전원장비 전문 메이커는 많지 않다. 그리고 가장 높은 테크놀로지를 가지고 오직 전원 장치와 케이블 등에만 매달려온 메이커가 있다. 바로 션야타 리서치(Shunyata Research)가 그 중 하나다.

20세기엔 단지 파워케이블, 스피커 케이블, 인터 케이블 등을 블라인드 테스트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져나가기도 했지만 이젠 디지털 케이블까지 번져나가면서 케이블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어나가고 있다. 그리고 현재 가장 큰 화두 중 하나는 USB 케이블 또는 USB로부터 전원을 받아 얼마만큼 높은 퀄리티로 기기에 전달하느냐에 대한 것이다. 왜냐하면 PC와 맥 등으로부터 DDC 또는 DAC 연결엔 USB 전송이 가장 보편적이며 이 외에 여러 스토리지를 네트워크 기기에 연결할 때도 USB 전송은 싫든 좋은 피해가기 어려운 표준 규격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션야타 리서치가 뒤늦게 USB 케이블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D2X_1558.jpg

Shunyata Research VENOM USB

이렇게 늦게 USB 케이블 시장에 뒤늦게 진출한 것은 다름 아니라 USB 전송에 관해 션야타 리시치가 적극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USB 전송은 가장 편리하고 보편적인 방식의 전송방식이지만 한편으로 하이파이용으로 높은 퀄리티를 보장하기에 여러 약점을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디오파일 입장에서는 션야타 리서치라는 하이파이, 그 중에서도 극단의 퀄리티만을 추구해온 하이엔드 케이블 메이커의 USB 케이블 출시는 두 손 들어 반길만한 이슈다.

하이엔드 오디오에서 전원장치와 케이블이 인기를 끌며 여러 브랜드가 명멸하고 있지만 션야타 리서치를 주목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간단하다. ‘신’이라는 의미의 산스크리트어 ‘Shunyata'를 이끄는 캘린 가브리엘(Caelin Gabrile)은 단순한 오디오 엔지니어가 아니다. 그는 미 국토안보국(NSA)에서 과학자로 근무했던 사람이다. 현대 과학의 최첨단은 어디에서부터 시작되는가를 생각하면 가정용 하이파이나 컨슈머는 맨 마지막 차례에 선다. 가장 최첨단을 걷는 진보적인 기술은 대부분 항공우주과학, 의료분야 그리고 군사 부문에서 개발된다. NSA 출신이 야심 차게 시작한 전원장치와 케이블 등 신호 전송 전문 메이커 션야타 리서치는 그래서 그 기술적인 이론의 기초부터가 독보적이다.

D2X_1559.jpg

▲ VENOM USB 케이블은 신호전송 부와 전원 부를 완전히 분리시켰다

예를 들어 특정 기기에서 필요로 하는 전류의 양은 물론 전압 강하폭을 측정하는 전류 측정 기술인 DTCD(Dynamic Transient Current Delivery Analyzer) 테크놀로지. 10kHz 대역에서 일종의 스퀘어 웨이브가 정사각형 모양의 정확한 주파수를 생성하는 ZTRON 테크놀로지. 이 외에도 CDA-101 이라는 자체 개발 도체 제조 기술, VTX 지오메트리 등등 모두 지면에 옮기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다수의 독보적인 테크놀로지를 보유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번에 출시된 VEMON USB 케이블은 어떤가. 우선 USB 케이블은 기본적으로 전원 전송용 케이블 두 가닥, 그리고 신호 전송용 케이블 두 가닥, 총 네 가닥으로 이루어진다. 그러나 시중에 유통되는 케이블의 경우 이러한 각각의 내부 심선들이 제대로 된 차폐와 쉴드 구조를 갖추고 있지 못한 경우가 많다. 물론 일반적인 데이터 송신이나 충전용으로는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지만 하이파이 오디오에서는 다르다. 과거에는 파워케이블의 차이에 대해서도 여러 담론이 있고 블라인드 테스트가 있었을 만큼 위약효과를 의심했지만 이제 USB 케이블에 대해서도 그 차이를 대부분 인정하는 추세다. 이는 간단하다. 아무리 디지털 신호이지만 내부 심선과 지오메트리 등에 따라서 음질이 변화된다는 보편적인 경험치와 테스트 결과가 사용자들에 의해 자연스럽게 인정되기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D2X_1561.jpg

▲ VTX 지오메트리 기술을 접목한 VENOM USB

이러한 음질 차이가 나타나는 데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다. 일단은 신호선과 전원 공급용 케이블의 분리이다. 이를 위해 어떤 케이블은 심지어 전원과 신호를 별도의 피복에 분리해서 설계하기도 한다. 베놈(VENOM) USB는 내부에서 신호와 전원 전용 케이블을 완전히 분리했다. 케이블을 만져보면 단면이 동그란 형태가 아니라 플랫 케이블 형태로 두 부분이 완전히 분리되어 지나간다. 웬만해서는 구부러지거나 꼬이지 않고 원형을 유지한다. 또한 여기에 션야타 리서치만의 독보적인 지오메트리 기술이 접목된다. 바로 VTX 라는 기술이다. 일반적으로 하이파이용 케이블을 처음 접하는 경우 도체가 동이냐, 은이냐, 금이냐에 거의 목숨을 걸지만 사실 도체의 퀄리티만큼 중요한 것이 케이블 내부 도체와 차폐 등을 모두 감안해 설계한 구조, 즉 지오메트리(Geometry)이다. 션야타 리서치의 경우 유연한 튜브 안에 도체를 배치해 도체에 신호가 흐를 때 발생하는 인덕턴스와 표면 자기장 효과 등을 최소화하고 있다.

D2X_1563.jpg

▲ 20게이지 동선과 USB 2.0을 지원한다

20게이지의 특수 제작된 션야타 자체 제작 동선을 사용했으며 USB 2.0 규격을 채용한 베놈 USB 케이블은 신호선과 전원선을 완전히 분리시켜 크로스토크와 노이즈를 최소화한 형태이다. 게다가 자사의 특허 기술 중 하나인 VTX, 즉 튜브 지오메트리 구조를 이상적으로 USB 케이블에 적용했다. 묵직한 금도금 단자는 접속력이 굉장히 좋은 편으로 가격대를 생각하면 황송할 정도의 체결력과 디자인을 보여준다.

rachel podger.jpg

간단히 티악 UD-501을 사용해 여러 곡들을 들어보면서 느꼈던 것은 일단 펀치력과 밀도감의 상승이다. 각 악기마다 힘이 붙고 악기 분리도가 확연히 상승한다. 함께 비교 테스트한 비슷한 가격대 킴버 등의 USB 케이블에 비해 무대가 넓어지며 악기간 분리도가 상승한다. 전체적으로 S/N 비가 높아진 느낌이다. 테스트는 좀 더 정교한 비교를 위해 모두 DSD 음원(DSF, DFF)을 활용했다. 우선 레이첼 포저가 연주한 바하의 ‘Double&Triple Concertos’ DSD(DFF) 음원에서는 바이올린 연주보다 오히려 Brecon Baroque의 연주가 무대 후면에서 선명하고 화려하게 물결친다.

Ray Brown.jpg

베이시스트 레이 브라운(Ray Brown)과 피아니스트 몬티 알렉산더(Monty Alexander) 그리고 기타리스트(Russell Malone)이 펼쳐내는 기타 트리오의 연주(DFF 파일)도 놀랍다. 그러나 중요한 음질에서 ‘Fly Me To The Moon’은 레이첼 포저와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바흐 협주곡에서처럼 악기 녹음이 선명하며 음의 끝이 지저분하지 않고 말끔하다. 그런데 이 곡에서 확연히 느껴지는 것은 바로 뒷배경이다. 기타, 베이스, 피아노라는 단촐한 구성에 거의 라이브 레코딩처럼 녹음된 곡이라서 더욱 극명한 차이가 느껴졌다. 서스테인(Sustain)을 지나 마지막으로 릴리즈(Release)되며 흩어지는 여음이 말끔하게 정리되어 전혀 혼탁하거나 질척이는 부분이 없다. 특히 레이 브라운의 베이스 연주에서는 정보량이 확연히 상승하면서 동시에 저역 해상력이 월등히 좋아졌다. 전체적으로 근음에 힘과 밀도감이 높아진 것은 당연하며 추가로 약음 포착 능력과 저역 해상력이 상승했음을 알 수 있다.

Queen-Audiofemme-1024x1024.jpg

마지막으로 퀸(Queen)의 ‘A Night At The Opera’ 앨범 중 ‘Bohemian Rhapsody’를 들어보면 보컬과 보컬이 겹쳐서 레코딩된 화음 사이에 마스킹으로 인한 혼탁함이 없고 깨끗하게 정리 정돈되어 눈앞에 그려진다. 당시 다소 거칠고 아날로직한 방식으로 녹음된 곡이지만 거리낌 없이 레코딩의 본질에 좀 더 충실한 재생이 이루어진다.

casandra.jpg

테스트에 자주 사용하곤 하는 카산드라 윌슨(Casandra Wilson)의 ‘Another Country’ 에선 마치 스피커 대역폭이 넓어지기라도 한 듯 바닥을 구르는 저역대가 깊고 정확하게 그려진다. 기존에 전혀 눈치 채지 못하고 지나갔던 부분으로 레코딩을 다시 한 번 되짚어 몇 번이고 들어보게 만들었다.

션야타 리서치의 베놈 USB 케이블은 전체적으로 무엇인가 새로운 컬러링을 만들어내지 않는다. 최근 금, 은 등을 도체로 사용해 무언가 예쁘고 화려한 자신만의 착색을 만들어내는 케이블도 많지만 션야타 리서치는 이러한 음색 장난엔 무관심한 듯 보인다. 그 대신 케이블의 주요 목적인 손실과 왜곡 없는 전송에 모든 역량을 쏟아 붓고 있다. 따라서 음색이나 결의 표현에 있어서는 성격이 바뀌진 않는다. 대신 정보량이 증가하며 덩달아 해상력이 상승해 각 악기의 움직임, 음색이 더욱 명확해졌으며 약음 포착 능력 또한 뛰어나다.

3.jpg

최근 국/내외를 막론하고 디지털 트렌드에 무임승차해 얄팍한 상술과 마케팅으로 한몫 챙기려는 케이블 메이커나 DIY 족이 눈에 많이 띈다. 그러나 디지털 케이블일수록 단순히 도체보다는 지오메트리와 자체 기술, 그리고 케이블과 전원 핸들링 기술에 대해 얼마만큼의 노하우를 갖춘 메이커인지 꼭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션야타 리서치라는 하이파이용 전원 장치와 케이블 전문 메이커에서 출시한 베놈 USB 가 지상 최고라는 얘기가 아니다. 다만 출처가 분명한 자체 생산 도체와 오랫동안 신호와 전류 전송 분야만을 끊임없이 연구해온 제조사가 만든 USB 케이블이니만큼 믿을만하다는 것이다. 독보적인 기술은 차치하고서라도 기본에 충실하기만 해도 그 퍼포먼스가 얼마만큼 상승하는지 증명해주는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결국 케이블의 기본적인 목적이 치유라면 베놈 USB 는 그리 이름처럼 맹독을 성공적으로 치유하고 있다.

Written by 코난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